'다크'님이 주신 축전.

강렬한 컬러의 사용으로 참으로 카리스마가 넘치는 멋진 그림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