언제나 강하신 그림이이신 '자련'님의 축전.

이제까지와는 다른 분위기의 그림을 시도하신 듯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