섬세하고 고풍스런 화풍을 가지신 분이신 'milktea'님이 주신 축전.

마치 애인이 한편의 러브레터를 사진과 함께 런던에서 보내온 느낌...